바이든 PPP Loan 20명 미만 스몰 비지니스에 집중지원


 

바이든 PPP Loan 20명 미만 스몰 비지니스에 집중지원

회장ㅣ케이전 0 383
바이든, “스몰비즈니스 집중지원”

조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마련한 급여보호프로그램(PPP)을 고쳐 더 많은 중소기업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초기에 PPP가 도입됐지만, 소규모 가족기업 중 상당수는 대기업 등 더 큰 기업에 밀려나는 바람에 대출 혜택을 받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40만개의 소규모 사업장이 문을 닫았고 수백만 개의 중소기업이 위기에 처해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중소기업은 심한 고통을 받고 있고 지금 도움이 필요하다”며 “그간 도움을 받지 못한 업체에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방 정부는 24일부터 2주간 20명 미만 사업체만을 위한 융자 신청을 받는다. 중소기업 중 압도적 다수가 20명 미만 소규모 업체로 파악된다.


정부는 미용사나 주택 중개업자 등 개인 사업자를 지원하려고 10억 달러를 지원한다. 이들 중 다수는 여성이나 유색 인종이며 소유주 혼자 운영하는 곳이 많다.


사기 이외의 중범죄로 체포되거나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이 20% 이상 지분을 가진 회사에 대한 대출 금지를 없앤다. 시민권은 없지만 합법적인 미 거주자는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백악관은 설명자료에서 중소기업은 미 국내총생산(GDP)의 44%를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AP는 “바이든 대통령의 노력은 트럼프 행정부가 PPP를 관리해온 방식의 불균형을 바로잡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에서는 중소기업을 위한 PPP 대출이 애초 목적과 달리 여러 대기업에 배정돼 비판을 받았다. (미주헤럴드경제 특약)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