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대 워싱턴주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인사말 > 워싱턴주 한인 상공회의소

35대 워싱턴주 한인상공회의소 회장 인사말


e73e950b311cc8c73ac8d2775708107b_1710141545_93.png
안녕하세요. 

제35대 회장 은지연입니다.


부동산으로 20년을 지내며 고객들과 소통하며 살아온 시간이 제게는 너무나 귀중한 시간이었습니다. 상공회의소와 인연을 맺기 시작한 것은 2012년도부터였습니다. 때로는 밤을 새우면서 편집지를 만들고 때로는 한상대회를 통해 전 세계의 상공인들을 보며 저도 역사의 한 상공인으로서 있는 모습에 가슴 뭉클한 저 자신을 보게 되었습니다. 나라가 힘들고 어려울 때, 그리고 나라가 성장할 때 경제를 먼저 읽고 경제 발전에 원동력이 되었던 선배 상공인들을 통해 현재 나 자신이 그리고 우리 워싱턴주 한인 상공회의소가 어떤 목표를 가지고 그려가야 할지 생각해 봅니다.


코로나바이러스 이후 경제 활동에도 큰 변화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AI(인공지능)의 등장으로 변해갈 경제 사회에 대하여 어렵지만, 우리가 함께 고민하고 문제를 풀어가야 할 것이기에 사회 곳곳에서 정부와 그리고 "우리 자랑스러운 한인으로 서로 비즈니스를 돕기 위하여 마음을 모았다"라는 것입니다. 저는 교민과 그리고 우리 상공인과 소통을 통하여 정부가 10밀리언(천만)을 투자한 정부 계약 협력 기회, 소상공인 지원 프로그램을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실질적인 혜택을 받아 비즈니스를 운영할 수 있도록 도울 것입니다. 그리고 전직 회장님께서 하셨던 WBA Waba Korea Expo, 장학기금, 비즈니스 네트워크, 골프 대회, 그리고 한국의 협력관계 체결을 했던 도시들과 전 세계 비즈니스 모임인 한상대회 등 한미 관계의 경제적인 증진을 계획할 것입니다.


 새롭게 젊은 임원들로 집행부가 구성되었으며 IT(정보기술)의 중심인 시애틀에 걸맞게 우리 집행부에도 정보기술 전문인이 두 분 계십니다. IT와 비즈니스가 연결되어 새로운 가치 창출이 많이 일어나기를 소망합니다. 젊은이들이 미래 사업을 함께 만들어가길 바라며 "미래는 꿈꾸는 자의 것입니다." '우리 상공회의소가 계속 꿈을 꿀 것이며 꿈을 해내겠다'라는 의지로 우리가 계속 변화하고 실천하여 만들어 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저희를 응원하고 지지해 주시는 모든 전직 회장님과 이사님, 함께 하는 집행부 임원 그리고 이 자리에 우리를 있게 해준 한인 상공인에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